오늘의 좋은글

三思一言(삼사일언)

관리자
2019.08.11 12:25 3,937 9

본문

29cb72c309f996e39da47a028c5c4375_1565452971_5304.jpg
 

* 三思一言(삼사일언) * 

 

말 앞엔 

3번 생각하고 

말 앞엔 

늘 신중하라.

 

말 많으면 

허물이 많아지고 

말 적으면 

바보라도 지혜롭다.

 

남을 험담하면 

자신의 인격을 

드러내는 것이고 

옆의 듣는 사람은 

참고 들을 뿐이다.

 

자칫 남의 눈의 

티끌은 보면서 

자기 눈의 들보는 

보지 못하는 격 

 

말은 오가지만 

대화속의 

꽃이 필수도 

쓴뿌리가 될 수도 있다.

 

작금의 시간 속에 

말 달리듯 말하면 

자신의 허물만 

드러내게 된다.

 

남을 축복하면 

내가 축복받고 

저주하면 역시 

자기에게 돌아온다.

 

누워 침 뱉으면 

어떻게 되는지 

잘 알면서도 

 

입을 떠난 말이 

어떻게 돌아 올지는 

생각 못하는 바보가 있다.

 

경청 보다 

좋은 말은 없고 

수다 보다 

나쁜 말은 없다.

 

입으로 말을 

전하지 말고 

가슴으로 

마음을 전하라.

 

미담은 덕담이고 

험담은 악담이다.

담(談)이라고 다 

좋은 말이 아니다.

 

비난과 험담은 

세 사람을 잃게 만든다.

자신과 듣는 사람 

그리고 

비난 받는 사람이다.

 

어리석은 이는 

남을 비방하고 

헐뜯지만 

지혜로운 자는 

그 말을 듣고 자신을 

돌아보고 성찰한다.

 

남을 비방하면 

평생 빈축을 사게 되고 

반면 남을 칭찬하고 

세워주면 미덕이 되어 

축복의 통로가 된다.

 

자신의 입으로 

관용의 등불을 

밝혀주면 

관계가 소통되고 

회복되며 

마음의 등불을 

켜주게 된다.

 

혀 끝으로내뱉는 

말은 아첨이고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말은 칭찬이다.

 

잘못된 논리로 

사람을 설득시키려 

들지 마라.

 

지나고 나면 

남는 것은 

적개심 뿐이다.

 

마음 밭이 옥토인 

사람은 밝고 맑고 

깨끗하고 틈실한 

말씨를 뿌린다.


#좋은글 #아침좋은글 #좋은글귀 #명언좋은글 #좋은글모음 #명언
#인생명언 #명언모음 #책 #책읽는엄마 #글 #글귀 #시선좋은글 

댓글 9
나!입니다
2019.08.11 12:50
감사합니다..
GUEST26393
2019.08.11 12:59
관용의 등불.
GUEST21239
2019.08.11 13:37
백번 옳은 말씀인데 실천이 안되잖아요
GUEST26393
2019.08.11 14:09
그래두 반복해서 하다보면 조금은
내 마음이 되겠지하는 믿음으로.
GUEST42260
2019.08.11 14:38
감사합니다
acesally
2019.08.11 15:02
삼고초려의 신중함으로~감사해요^^
박미화
2019.08.11 15:07
맞는말씀이네요  감사합니다
GUEST15238
2019.08.11 16:18
사실입니다
GUEST40659
2019.08.11 20:02
감사합니다  깊이 새겨두렵니다ㅡ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